부전 글로컬 비전센터

(주)코마건축사사무소

경희대학교 이은석 교수는 홍익대 건축학과와 파리 국립 제1대학 소르본느를 졸업하고 예술사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국립 파리 벨빌 건축대학을 졸업한 프랑스 공인 건축사이며, 현재 경희대학교 건축학과 교수이다. 1996년 아뜰리에 KOMA를 개소한 이래, 주요 작품으로는 ‘새문안교회’, ‘부전 글로컬 비전센터’, ‘범어교회’, ‘경산교회’ 등 다수의 교회와 ‘손양원기념관’, ‘뱅루즈’, ‘총신대’ 등의 문화·교육시설, ‘리안주택’, ‘Entra 호텔’ 등의 주거·상업시설까지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였다. 저서로는 “아름다운 교회건축”과 “미완의 근대성”이 있다.

<설계소묘> - 부전 글로컬 비전 센터 Bujeon Glocal Vision Center

부산 동래지역을 가로지르는 온천천의 인접 대지에 계획된 부전 글로컬 비전 센터(B.G.V.C.: Bujeon Glocal Vision Center) 는 그 이름에서 국제성과 지역을 향한 기여의 의지가 동시에 표현 되었다. 부산과 동래 지역사회를 향한 소통, 온천천과 시민들을 위한 환대 이미지와 평화로운 안식처 제공, 도시와 자연을 굽어보는 수려하고 풍성한 현대 기독교 프로그램 구현을 지향한다. 선교의 랜드마크, 평화의 랜드마크, 사랑의 랜드마크로 건축의 목적은 설정된다.

평화의 랜드마크
도심에 자연과 같은 편안한 쉼터를 제공하기 위해, 진입광장 - 옥외계단 - 공중정원 - 전망계단 - 옥상정원에 이르는 평화로운 외부공간들이 조성된다. 마치 언덕을 오르듯 부산의
파노라믹한 전경을 교회 내외부에서 모든 시민이 즐길 수 있다. 계단 끝, 사방으로 탁트인 십자가 탑 아래 옥상 정원은 그 선형 정원의 클라이맥스가 된다.

사랑의 랜드마크
이 공간은 지역사회를 향해 열린 크리스천 복합 문화공간이다. 현세대와 미래를 연결 지을 뿐 아니라, 부산과 태평양을 아우르며, 교회와 이웃 간에 서로 사랑을 나누는 소통의 장소로
조성되기를 기대한다. 출항하는 거대한 선박과 같이 들린 듯 열린 정면은 흔한 첨탑 형상에 기독교 건축이 머물러 있지 않고, 역동하는 장소, 자연으로 열린 공간, 도시와 교류하는 복합 건축으로 자리매김 하려는 의지를 드러낸다.

내 외부 공간
외부의 경사로 순례 계단은 각층 출입구와 연결되며 옥상정원까지 사방으로 열린 파노라마로 이어진다. 주도로 측 입구와 진입광장에서의 입구를 이어주며 1층 전체를 관통하는 거대한 깔대기형의 홀은 도시와 온천천과 부전교회를 잇는 도시 가로이며, 이웃과 교회를 연결하는 어린이 도서관, 식당, 카페, 서점, 사무실이 배치된 진정한 교류의 광장이다. B.G.V.C.는 크게 예배동과 교육동으로 구성된다. 1~2층 중앙의 큰 내부 가로는 도시의 흐름을 실내로 끌어들이고, 3층의 로비는 음악홀과 웨딩홀이 마주하며 공유한다.4,5,6 층에 걸친 하나의 경사진 예배공간은 거대하나 편안하고 온천천을 향한 부채꼴 로비는 회중석 아래 공간을 활용하여 비교적 낮은 층고이지만 수평으로 넓게 열려 있어 도시를 향한 넉넉함까지 갖춘다.

재료 및 시공
B.G.V.C.는 노출 콘크리트로 구조체와 마감재를 시공한 건축물로서는 국내외 최대 규모의 고품질 시공 사례이다. 이 기념비적 노출콘크리트 시공 성과는 공법 의미대로 별도의 마감을 않고 최대높이 28m, 둘레 연속길이 458m로 완성되면서, 건축물 선두 부분이 공중에 높이 떠 있는 기록적 철근 콘크리트 캔틸레버(Cantilever) 구조체이다. 이 콘크리트의 시공 품질 기준을 확립하기 위하여 철저한 노무자 교육을 수반한 타설 Mock-Up 과정, 제반 문제점을 사전에 파악하고 여러 다른 조건의 변수를 감안한 실험적 도전 과정이 수반되었다. 그 결과 콘크리트의 미려함과 구조적 품질확보에 도달하였다.
업체명 (주)코마건축사사무소
교회명 부전 글로컬 비전 센터
위치 부산광역시 동래구 사직동 3-1 외 7필지
연면적 44,346.48 ㎡
규모 지하 5층/지상 10층
구조 B5, 10F
대표건축가 이은석(경희대 건축학과 교수)
설계팀 코마건축사사무소, 희림건축사사무소,세움건축사사무소
시공회사 경동건설
사진 윤준환

목록보기